자동차관리법 변경

최신 자동차관리법 변경안 소식입니다.

가볍게 한 잔도 위험, 음주운전 절대금지 (최근 5년간 음주운전 교통사고 총 82,289건, 인명피해 136,238명 음주운전 교통사고 토요일 자정에 가장 많이 발생

작성일 : 2023.06.22작성자 : 관리자조회수 : 171

행정안전부와 도로 교통공단은 무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의 위험성을 국민에게 알리고자 관련 통계를 다음과 같이 안내하였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8~2022년)전체 교통사고 1,056,368건 중 음주운전으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82,289건으로, 1,348명이 사망하고 134,890명이 부상을 입었다.

 

전체 교통사고는 2월부터 10월까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음주 운전 교통사고는 월별 변동 폭이 크지 않고 꾸준하게 발생하고 있어 평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낸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77.5%로 월등히 많았고, 영업용인 화물차가 11.0% 오토바이 등의 이륜차가 8.2%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나 승용차 운전자들은 특별히 유의가 필요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에서 50대가 전체사고의 86.8%를 차지하고 있으며, 각각의 연령대는 모두 20%대를 차지해 나이와 무관하게 절대 음주운전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요일별로 살펴보면 주로 금요일부터 평균 11,756건을 넘어서기 시작하여 토요일에는 14,715건으로 가장 많았고 일요일까지 평균 이상의 사고건수가 이어진다.

 

시간대별로는 저녁 6시부터 다음날 새벽 4시 사이에 평균(6,857건)보다 높게 발생하며 자정을 전후로 가장 많아 대중교통이 끊긴 시간대라도 절대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된다.

 

야간에 비해 사고건수는 적지만 낮 시간 음주운전과 술 마신 다음날 아침에 숙취 상태로 운전하다 발생하는 교통사고도 끊이지 않고 있어, 술을 마신 날은 물론 다음날에도 술이 완전히 깨기 전에는 절대 운전을 하지 않아야 한다.

 

2001년과 2021년에 각각 시시된 (음주후 운전여부를 결정하는 심리적 요인 )조사 결과를 보면, 두 조사 모두 마신 술의 양이 적어 라는 응답이 음주운전을 하게 되는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한 것을 알 수 있다.

이 조사는 20년의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음주 운전을 하는 이유가 크게 변하지 않았음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어, 소량이라도 술을 마신 후 음주 운전의 위험성에 대한 지속적인 주의와 국민적 관심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