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관리법 변경

최신 자동차관리법 변경안 소식입니다.

자동차 동반석 등받이 과하게 눕히면 사고시 위험 증가

작성일 : 2022.07.21작성자 : 관리자조회수 : 5616

안전벨트를 착용해도 정상 착석 자세보다 상해 위험도가 크게 증가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국내 여행 수요가 늘고 대중교통보다는 승용차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과 보험개발원이 공동으로 차량 충돌시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승용차 운행 중 동반석 탑승자가 등받이를 지나치게 눕혀 사용하는 경우 신체 상해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 주의가 필요한다.

좌석을 눕힌 상태에서 충돌 사고 시, 상해 위험도 크게 증가

인체모형을 사용한 차량 충돌시험 결과, 운전자 동반석의 등받이를 과도하게 기울였을때 (등받이 각도38º)신체부위에 미치는 충격량 등 상해값은 정상 착석(등받이 각도5º)자세에 비해 머리. 목. 무릎 등 거의 모든 부위에서 높게 나타났다.

충롤시험으로 측정된 상해값을 바탕으로 상해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등받이를 과도하게 기울인 자세는 정상 착석 자세에 비해 목(경부) 상해위험이 50.0배, 뇌 손상. 두개골 골절 위험도 각각 26.7배 16.0배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서브마린 현상으로 인한 내부 장기 손상 우려

등받이를 과도하게 기울인 상태에서 충돌 사고가 발생하면 탑승자의 하체가 안전벨트 밑으로 미끄러져 나가는 서브 마린 현상도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서브마린 현상이 발생할 경우, 안전벨트가 탑승자의 골반을 지지하지 못하고 복부와 목을 압박해 내부장기와 목에 심각한 상해를 일으킬 수 있다.

*한국 소비자원과 보험 개발원은 자동차 사고로 인한 상해 위험도를 줄이기 위해 소비자가 차량 취급설명서 상의 올바른 착석 자세 및 안전벨트 착용에 대한 내용을 숙지하고 안전하게 운전할 것을 당부했다.